Douglasism logbook 2019 cover design

Sep. 2013



Sep. 2019
Seojong


‘백제의 후예, 오늘의 부여미술 초대展’개최

백제의 고도 부여 출신의 미술작가들이 국내 최초로 한 자리에서 대규모 전시를 갖게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백제의 후예 오늘의 부여미술 초대展’이라는 이름으로 열리는 전시는 부여군 주최, 부여문화원 주관으로 부여문화원 아사달 갤러리에서 오는 10일부터 연중 열리게 된다.
이번 전시는 한국화, 양화, 입체(설치, 조소, 도예), 서예 등 현대 예술 전반에 걸쳐 국내외에서 활동하는 60인의 작가 작품 140여점이 선보인다.
출품작가 중에는 1925년 경성서화학교를 졸업하고 부여 최초의 미술동호인회를 만들어 활동하였던 창산 신맹선을 비롯하여 산동 오태학, 우남 이용휘, 전래식 등 대한민국 한국화계의 거장들이 있고, 재불작가로서 프랑스 공훈훈장 오피시에를 수상한 빛의 화가 김인중과 원로화가 이인영교수를 비롯하여 독일의 정채, 뉴욕의 조성모 등이 참여한다.
그리고 1958년 우리나라 최초로 조각개인전을 열고 전 작품을 고향에 기증하여 조각관을 열게 한 조각가 김영학, 도예계의 거장 김구한, 여자 백남준이라 불리며 파리에서 활동하고 있는 설치작가 김순기, 늘 도전적인 시도로 예술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가는 임옥상, 한말 및 대한민국 건국 초기 서예계에 빛나는 우당 유창환, 산정 신익선과 일창 유치웅, 독보적인 서체를 개발하여 서예계를 이끌어 온 거장 원곡 김기승 등이 포함되어 있다.
또한, 서울 경기, 대전 등지에서 백제의 후예임을 자부하며 작가로서 확고한 자기세계를 구축하고 있는 여러 중견작가들과 고향 부여를 지키면서 묵묵히 백제의 예술혼을 이어가고 있는 향토작가들이 대거 출품 하였다.
전시를 주최하는 이용우 부여군수는 “백제는 일찍이 화려하나 사치스럽지 않았고 검소하나 누추하지 않은 미학을 꽃피운 결과 일본에 최초로 한류를 전파했고, 1400년 후 백제 선조들이 남긴 문화유산은 드디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로 이어졌다”며 이는 백제정신의 또 다른 결실이라 생각하고 군민 여러분들께서는 이 결실을 마음껏 향유하시고, 출품작가들 께서는 더욱 더 예술혼이 꽃 피어나는 계기가 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또한 전시를 주관하는 정찬국 부여문화원장은 “한 분 한 분 너무나 소중한 백제의 후예 미술가들이 자신의 대표적인 작품들을 기꺼이 출품해 주심으로써, 백제의 고도 부여에서 세계적인 수준의 미술전시회가 열리게 되었음을 매우 뜻 깊게 생각하고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부여가 예술의 고장임을 알리고 문화원을 지역문화의 산실 및 관광명소로 가꾸어 나가고자 초대전을 마련했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지방 도시로는 초유의 획기적인 전시회가 될 이 초대전은 작가와 지역주민과의 접촉 기회를 가짐으로써 작가들의 창작 의욕 고취는 물론 지역문화원의 위상 확립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 일 정 : 2015년 7월 10일부터 연중
▴ 장 소 : 부여군 부여읍 의열로 43 부여문화원 아사달 갤러리
July 2015
http://www.bytimes.kr/news/articleView.html?idxno=2116

ANIMALIA KIM BEOM: REVIEWS BY JENNIFER S. LI



KIM BEOMHorse Riding Horse (After Eadweard Muybridge), 2008, video still. Courtesy REDCAT, Los Angeles.

In “Animalia,” 48-year-old South Korean artist Kim Beom conjures a nonsensical world of blimp-clouds, rocks that can be taught to fly or write poetry, and ships lamenting that there is no sea. Striking a charming tone with works that are at once absurd and incisively analytical, Kim employs elements of surprise and the uncanny, a tactic reminiscent of Dada and Surrealism, to question both the natural order of living things and the possible animism, or spiritual life, of objects.
The show opened with Horse Riding Horse (After Eadweard Muybridge) (2008), an animated video based on the pioneering motion studies of the 19th-century English photographer. Kim replaces Muybridge’s jockey with a smaller horse sitting upright in the saddle, playfully tweaking the photographic study. Similarly, in the video Spectacle (2010), he inverts the central narrative from the heart-quickening and often sadistic school of nature documentary that shows predators giving chase to prey. In Kim’s spliced and re-edited segment of found footage, the antelope is chasing a cheetah. “I have always had misgivings about the cruel injustice that exists between animals or human beings,” Kim stated in a 2010 interview.  Through these simple, yet ingenious, and humorous role reversals, the artist relays his uncertainties about the imbalance in nature’s hierarchy and the societal laws of man.
Drawings and blueprints of imaginary structures and monuments gave further context to the artist’s concerns. Most notable was the blueprint for School of Inversion (2009), in which a typical school building is turned topsy-turvy, with chairs, desks and basketball hoops emerging from both floor and ceiling. The upturned school hints at Kim’s sentiment about the wonkiness and flaws of education systems: why is it through instruction that one is indoctrinated and subsumed under societal principles and norms?
Kim was born and raised in South Korea but received his MFA from the School of Visual Arts in New York, making him familiar with both the more conformist system of education in Asia, as well as the critical thinking and creativity venerated in Western schooling. This particular school that he has envisioned, turned upside-down and mixed all around, necessarily requires reorganization.
The suite of drawings and blueprints led to the main gallery, which Kim turned into an actualized classroom via four separate installations, all part of his “Educated Objects” series (2010). The loosely linked works’ bizarre and unlikely tutorial and classroom scenarios mock and deride the structure and ideology behind educational systems. For the largest work, Objects Being Taught They Are Nothing But Tools (2010), the artist carefully placed household items—such as a knife, teapot, vase and tabletop fan—in tiny, handcrafted wooden chairs. The objects are assembled in front of a prerecorded, televised lecture in which the teacher’s head is cut off and his voice dubbed over to a quickened pace. In a squeaky voice, the orator emphatically and gravely iterates the utility of “students” and, therefore, the futility of attempting to become anything more. Tools do not go to the hospital to see doctors, the voice points out, as humans do. They are instead serviced and fixed, or simply replaced. So it goes for the student.
In A Rock That Learned the Poetry of Jung Jiyong (2010), a video shows a professor lecturing to a rock, for 212 minutes, about the modern South Korean poet. The teacher draws complex charts and graphs on a dry-erase board, asks rhetorical questions and pauses every once in a while, as if waiting for the stone’s response. To the left of the video monitor, the rock from the video rests on a table, inviting viewers to wonder if the epic lesson has changed the sedimentary mass in any way. A Rock That Was Taught It Was a Bird (2010) and A Ship That Was Taught There Is No Sea (2010) follow a similar logic, or lack thereof. As the anthropomorphized items sit forlornly on the chairs and tables, one cannot help but mentally insert a human student or worker into their seats. Are current educational systems ensuring that students reach their full potential? How do we even know what potential is?
Such questions of dogma and philosophy seem secondary, however, as viewers may more likely ponder whether the ship will survive its depressing lesson, or if the rock will ever ascend to the sky. Kim displaces the rarely questioned social framework and ordering of objects, animals and humans so persuasively that he not only invites viewers to contemplate the existence of animism, but instills a spiritual life in these objects, at least for the run of the gallery presentation.
http://artasiapacific.com/Magazine/75/KimBeom

김범 석남미술상 수상전 도록




1993
박여숙화랑, 서울

Riding Vision's Greetings 2017


경기천년 도큐페스타: 경기아카이브_지금


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이 주최하고 경기도미술관이 주관하는 
《경기 아카이브_지금,》은 ‘경기(京畿)’라는 이름을 쓴지 천년을 기념하는
특별전입니다. 
경기 천년의 역사를 비롯해, 문학, 시각예술, 문화․문화재, 공연․축제, 
철학 등 경기도의 역동적인 문화와 창조적인 예술 자료를 모아 
‘신(新) 경기천년의궤’로 집대성한 이 전시는 새 천년 경기도의 
문화정체성을 헤아리는 귀중한 자리입니다. 
경기학 연구도서, 경기 근․현대문학, 경기 현대미술, 근대 목판과 
대중음악, 1980년대 미술 소집단, 경기대안공간네트워크, 
경기도 박물관․미술관, 기록 아카이브 등 6천여 점의 작품과 자료는 
미래 경기문화의 초석이 무엇인지 확인하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2018-09-10.(월) ~ 10.31.(수)
경기상상캠퍼스 /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서둔로 166  (구)임학임산학관

https://www.ggcf.kr/archives/exhibit/gyeonggi-archive





두려움 없는 두려움


Bibliothèque: A Library of Folding and Unfolding 접힘과 펼침의 도서관



Bibliothèque: 접힘과 펼침의 도서관
2010_07_13 ▶︎ 08_24KT&G 상상마당 갤러리 KT&G SANGSANGMADANG GALLERY gallery.sangsangmadang.com
 ● 현대미술에서 작가는 개념미술이 도래한 이후 많은 정보의 수집과 분석을 통하여 개인이기도 하지만 시대의 현상과 증상의 통합적 대표자로 위치하였다. 이에 따라 전시 공간은 더욱 관념적 공간으로 변모하게 된다. 여기서 미술의 자료는 단순히 작가의 데이타만을 말하는 것이 아닌 시대적 배경, 사회적 환경, 역사, 일상 등이 조합된 통합의 메신저 역할을 하기도 한다. ● 이번 전시에서 우리는 『Bibliothèque: 접힘과 펼침의 도서관』을 통해 전시장이 갖는 자료의 생성과 소멸, 그 보존에 대한 물음을 던지며 전시뿐만이 아닌 예술에 대한 연구가 함께 마련되는 공간성을 제안한다. 이와 더불어 전시의 부제인 접힘과 펼침의 도서관은 정보의 열림과 닫힘의 반대적 성격이 아닌 정보의 상호 유연성을 말한다. 이는 선의 일부가 점이 아닌 것처럼, 접힘은 펼침의 반대가 아닌 또 다른 접힘에까지 접힘을 따라가는 무한성을 요청하기도 하는 것이다. 
● 본 전시는 비블리오테크란 무엇인가?의 질문을 너머, 현 미술계가 당면한 자료로서의 기능과 이것이 전시공간에서 어떠한 역할을 하게 되는지에 대한 실험의 전시이다. 우리는 이 실험을 통해 '갤러리'라는 공간의 역할 가능성과 그 가능성의 시간을 탐구하여 볼 것이다. 작가의 작품이 선보여지는 전통적인 공간의 성격 이전의 것인, 예술 정보의 군집을 이루는 공간들이 어떻게 자료를 수집하고 보존하는지, 또한 어떠한 정보를 어떻게 남길 것인지에 대한 질문을 던지고 해답을 추적해 가는 과정적 전시가 된다. ■ 윤영규
● Since the introduction of Conceptual Art in contemporary art, through rigorous collection and analysis of vast amounts of information, an artist, as much as one is an individual, has come to the position oneself as a representative of the phenomena of the times. Following such conditions, an exhibition space has evolved into a conceptual space. Here, art material does not merely imply the artist's information, but it also works as an integrated messenger covering the era, social environment, history, and the everyday lives of people. 
● In this exhibition, through Bibliothèque : A Library of Folding and Unfolding, we propose an extensity created not just by the exhibition, but also the research on art, exploring the investigation on the creation and withering of materials harbored by the exhibition space and the preservation of such. The subtitle of the exhibition, A Library of Folding and Unfolding, implies that folding and unfolding of information are not of contrary nature, but one of mutual flexibility. As folding and unfolding are not contrary concepts, this calls for an infinity where folding is followed by another folding, like the way one a part of a line is not a dot. ● Going beyond the question of "What is Bibliothèque?," this is an experimental exhibition looking into the true function of an exhibition space as an instrument in today's art world. We will explore the various roles and possibilities and the time of possibility offered by the space of the gallery through this experiment. The exhibition serves as a procedure for throwing out questions and finding answers on the nature of the exhibition space beyond just a mere space to display artists' works, on what such space collects and preserves this information, and on how some information to be preserved. ■ Yoon Youngkyu
■ 참여작가난나_00LP_강민수_강상훈_강원재_강임윤_고등어_공공디자인_곽지영_곽철종_구명선_구민자 _구헌주_구현모_권성운_권순영_권용주_그래피티 리서치 랩_김과 현씨_김기문_김나음_김도희_김미나_김미영_김민준_김새벽_김세진_김소현_김승연_김승택_김시원_김신영_김애정_김영석_김온환_김운용_김윤재_김은수_김은현_김잔디_김재범_김정옥_김지문_김지민_김진기_김창준+박동희_김치샐러드_김태진_김하얀나래_김현준_김혜나_나규환_나카무라테츠야_나키온_나현_남희승_노상준_노유진_노정연_더 예스맨_돗플레이 텔레콤_류현미_문무왕_문정현_뮌_민준일_박경미_박대성_박병래_박상희_박성수_박성준_박소영_박영주_박용식_박재영_박정원_박종호_박준표_박지혜_박진아_박찬진_박천욱_박현두_방윤호_방은겸_백승우_백현희_변시재_변정현_사타_서동욱_서평주_선무_소야_손동현_송차영_송혜선_송호준_수 박_신기운_신동근_신유정_신윤&홍성재_신정필_신창용_심재경_안가영_안경수_안성열_안정주_양소영_양아치_양유연_양진_오석근_오재우_오프닝스튜디오_왕지원_우실하_웁쓰양_유갑규_유쥬쥬_유진영_유현경_윤성지_윤지선_윤지원_윤하민_윤향로_이 완_이관영_이동현_이리케리_이문호_이미라_이미연_이상수_이상준_이상현_이석주_이선경_이세연_이세옥_이솝_이연추_이예린_이예진_이유선_이이다_이인화_이장원_이재범_이재헌_이재훈_이정웅_이정후_이제_이종미_이주영_이주형_이준용_이지별_이지양_이지은_이진주_이진혁_이학승_이현열_이호인_이훈_이희승_이희원(나비)_이희인_임소담_임주연_장마리아_장석준_장성은_장종완_장지윤_전민수_전수현_전수환_전연선_전영진_전지은_정윤희_정은혜_정이바_정지현_정진욜_정태섭_조나 브루커-코헨&캐서린 모리와키_조문기_조영아_조익정_조충연_조혜정_조훈_좋겠다프로젝트_줄리어스 본 비스마르크_지니리_지선경_진상태_차동훈_차지량_천영미_최기창_최문석_최성록_최수앙_최영빈_최윤라_최윤석_최종운_최지연_최태윤_추미림_크리스 칙센트미하이_티더블유_피아 보르그_하용주_하준수_한승구_한영권_한진수_허나래_허수빈_현태준_홍성민_홍원석_알렉산드르마타_마크젠킨스_마이크로웨이브_NY 프로젝트_로사나 마노우체리

Soun-gui Kim 김순기 BON JOUR

이 책은 재불(在佛) 작가 김순기의 작품 세계를 한국에 소개하기 위해 기획된 것이다. 1971년 서울대학교 대학원 수료 후 도불하여 23년 만에 갖는 아트선재센터 초청 개인전이 계기가 되었다. 1970년부터 2000년까지 작가의 작품 50여 점 외에도 작가의 글, 그리고 오랫동안 교류해 온 프랑스 철학자 장 뤽 낭시와 장 피에르 코메티, 미술비평가 제롬 상스, 성완경의 비평을 엮어 김순기의 작품 세계 외에도 그의 미학 사상에 대한 입체적인 이해를 꾀할 수 있도록 하였다.
http://www.hongc.kr/40


서명 : Soun-gui Kim
발행사항 : 서울 : 홍디자인, 2000
이 책은 2000년 9월 2일부터 10월 29일까지 서울 아트선재센터에서 열린 <김순기-주식거래>전에 발간
DDC : 709.04 16
언어 : 한국어
ISBN : 8988758072 03650 : 20000.00

• Jérôme Sans, “삶의 모습과 같은 유희, 김순기와의 대화”
• Jean –Luc Nancy, “의미들의 의미들”, “주식거래”
• Jean Pierre Cometti, “사용법, 혹은 김순기의 특성 없는 예술”
• 성완경, “여기, 저기, 어디에나 김순기는 무엇을 가지고 노는가”

KIAF 2019

Kohei NAWA, Swell#6(Black SIC), 2019, mixed media, 100.8 x 223.4 x 19.6(d) cm 

ARARIO GALLERY participating at KIAF 2019

ARTIST
BYUN Soonchoel 변순철
Eko NUGROHO
HWANG Gyutae 황규태
HUH Myoung Wook 허명욱
Kohei NAWA
KIM Soun-Gui 김순기
LEE Kangwook 이강욱
Nam June PAIK 백남준
Tai-Jung UM 엄태정

VIP PREVIEW
25 Sep, 3 – 8 pm

PUBLIC OPENING
26 - 28 Sep, 11 am – 7:30 pm
29 Sep, 11 am - 5 pm

VENUE
Coex 1F, Hall A & B, Seoul




https://www.facebook.com/ARARIOGALLERY/photos/pcb.2428454013915801/2428453713915831/?type=3&theater

2019 경기아트페어

2019 경기아트페어 9월 20일 개막...경기도, 참여 미술작가 44명 선정

휴먼뉴스 배윤주 기자 |  2019/07/10
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이 최근 ‘2019 아트경기’ 사업에 참여할 미술품 전문사업자 5개 팀과 시각예술작가 44인을 최종 선정하고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돌입했다.
아트경기는 경기도내 신진 미술작가 육성과 미술시장 활성화를 위한 정책으로 ▲상설 미술품거래소인 공공갤러리 ▲공공시설과 연계한 미술품 순회전시회인 아트경기 캠페인 ▲중저가 미술시장 활성화를 위한 미술품 거래 장터인 경기아트페어 ▲미술품 감상과 거래가 가능한 팝업갤러리 등으로 구성된다.
앞서 도는 지난 5월과 6월 두 달에 걸쳐 아트경기에 참여할 전문 미술품 전문사업자와 작가를 모집하는 공모를 진행했다.
이번에 선정된 미술품 전문 사업자는 아트플레이스, 상업화랑, KAN(칸), 앤갤러리, 아트플러스 등이다. 이들은 공공갤러리 등 아트경기 4개 사업의 구체적 계획 마련을 위해 경기도, 경기문화재단과 협력할 예정이다. 참여 작가는 도에 거주하는 신진 시각예술작가 44인이 뽑혔다. 이들은 아트경기 세부사업에 출품한다.

경기도는 이들과 함께 2019 아트경기 핵심사업인 1차 경기아트페어를 9월20일부터 29일까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하는 ‘미술주간’과 발맞춰 서울시 성수동 에스팩토리(S Factory, A동)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경기아트페어는 미술품 거래 문화 활성화를 위한 기획으로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미술품을 감상하고 구매 할 수 있는 행사다. 이를 위해 도는 부담없는 가격으로 작품가를 책정하는 한편 다양한 부대행사도 함께 마련해 미술품 감상과 구매를 도울 계획이다.

1차 경기아트페어에는 44명의 작가가 전원 참가하며 민간 미술장터 운영 기획사인 ‘유니온아트페어’와 5개 아트경기 협력사업자가 함께 진행한다. 2차 경기아트페어는 10월 8일부터 10월 15일까지 수원에 있는 경기상상캠퍼스 ‘공간1986’에서 열릴 예정이다.

아트경기 캠페인과 팝업갤러리는 출품작과 전시·판매 장소 섭외가 완료 되는 8월경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으로 도는 보고 있다.



Sep. 2019
Seoul

Scenic Tongical No.3 – Machinations of Matter (Stills of Contortions for Instant Translation)

Robert Estermann
Scenic Tongical No.3 – Machinations of Matter (Stills of Contortions for Instant Translation)
Erscheint anlässlich der Einzelausstellung:
World Drawing Class 14. März – 13. April 2019 Hilfiker Kunstprojekte Luzern
Konzept: Robert Estermann, Georg Rutishauser
Druck: BVZ Berliner Zeitungsdruck GmbH Berlin, mit finanzieller Unterstützung von Hilfiker AG
edition fink, Zürich

A: 누가 좋을까

Ink on Paper

'트래블링 코리안 아츠' 올해 18개국서 16개작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2019-04-11
다채로운 공연과 전시로 세계인과 소통하는 '2019 트래블링 코리안 아츠(Traveling Korean Arts)'가 이번 달 벨기에 공연을 시작으로 막을 올린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이 주관하는 트래블링 코리안 아츠는 올해 18개국을 순회하며 우수한 한국의 문화 역량을 과시할 16개 작품을 선보인다. 선정 작품은 작품성을 인정받은 40개 후보 작품 중에서 재외 한국문화원과 현지 공연장, 미술관, 축제주관 기관이 협의해서 뽑은 8개 공연과 8개 전시다.
트래블링 코리안 아츠
이달 11~13일 벨기에 브뤼셀의 유서 깊은 공연장인 바리아 극장에서 현대무용 공연으로 올해 첫 테이프를 끊는다. 젊은 한국 현대무용단체 아트프로젝트와 시나브로 가슴에가 '소무', '이퀄리브리엄', '해탈' 등의 작품을 선보인다.
이번 공연은 주벨기에 유럽연합 한국문화원과 바리아 극장이 2년 전부터 논의한 성과다. 한국 단체가 유럽 극장을 대관한 것이 아니라 현지 극장의 자체 기획공연을 통해 한국의 여러 무용 작품을 한 번에 선보인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국내에선 이미 작품성을 인정받았으나 해외에선 올해 첫선을 보이는 작품이 많다. 2017년에 21세기 한국음악프로젝트 금상을 받은 창작국악팀 원초적 음악집단 이드는 오는 6월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쿨콘'을 무대에 올린다.
지난해 한국연극평론가협회 '올해의 연극 베스트3'를 수상한 극단 하땅세는 2018년 신작 '그때, 변홍례'의 첫 해외 공연을 6월 스페인 마드리드와 리투아니아 클라이페다에서 펼친다.
트래블링 코리안 아츠
다양한 전시 프로그램들도 해외 관객을 찾아간다. 숙명여대박물관은 5월부터 미국 워싱턴에서 '한국의 공예 어제와 오늘'을,  킴킴갤러리는 6월부터 호주 시드니를 대표하는 비영리독립미술관 4A아시아현대예술센터와 협력해 공연과 함께하는 '테이크 앳 페이스 밸류(Take at face Value)' 전시를 연다.
리얼디엠지 프로젝트는 7월 브라질 상파울루를 시작으로 '경계협상' 순회 전시를 연다.  9월에는 브라질 쿠리치바 비엔날레와 연계해 진행하고, 영국 런던을 거쳐 내년 초 프랑스 파리까지 이어갈 예정이다. OCI미술관은 8~10월 전시 '그 집'을 중국 베이징과 일본 도쿄, 요코하마에서 진행하고, 코리아나화장박물관은 9~10월 한국의 전통 모자 문화를 선보이는 전시 '꾸밈_모자로 전하다'를 미국 뉴욕에서 연다. 문체부 관계자는 "트레블링 코리안 아츠를 통해 우리의 다양한 전시와 공연 예술을 고루고루 소개하겠다"며 "우수 작품들이 해외에 쉽게 진출하도록 프로그램 컨설팅 등을 지속해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https://www.yna.co.kr/view/AKR20190411113300005?section=culture/all
Art Transport of "Take (   ) at face value" show
Oct. 2019
Sydney

Printing on Fire @ REBEL REBEL #3 SALON DU FANZINE

Les editions Printing on Fire in collaboration with 17 17 are showing a new series of editions called "Tempest under the Masque".
With contributions by Jean-Michel Alberola, Aïda Bruyère, César, Robert Estermann, Cari Gonzalez-Casanova, Claude Lévêque, Océane Ragoucy, Catherine Schwartz, Stroobs.
The concept of these editions is quite unique. The works are scratch cards: They are hidden under a layer of silver color and becoming visible only after the collector scratches the coating.

REBEL REBEL #3 SALON DU FANZINE – LES 28 ET 29/09 – FRAC PROVENCE-ALPES-CÔTE D’AZUR

Rebel Rebel #3 SALON DU FANZINE – Les 28 et 29/09 – Frac Provence-Alpes-Côte d’AzurSamedi 28 et dimanche 29 septembre 2019 – 11h à 19h
Codirection artistique Laura Morsch-Kihn / Frac Provence-Alpes-Côte d’Azur 
Le salon Rebel Rebel explore le potentiel artistique du fanzine en mettant à l’honneur, pour sa troisième édition, une soixantaine d’éditeurs internationaux. Afin de montrer la richesse du médium fanzine, une variété de pratiques situées à la croisée de la contre-culture DIY et de l’art contemporain sont ainsi représentées : écriture, performance, sculpture, graffiti, photographie, dessin, architecture, musique, bande dessinée.
À l’image du fanzine qui invite à l’expérimentation, à l’inventivité et à l’interaction, le salon Rebel Rebel encourage les participants à dépasser le format du « stand traditionnel » pour construire des projets qui mêlent une présentation originale et la rencontre avec le public (performances, lectures, lancements, …). 
Qu’est-ce qu’un Fanzine ? Le terme de fanzine, apparu dans les années 30 aux États-Unis chez les amateurs passionnés de science-fiction est la contraction de FANatic magaZINE, littéralement « magazine de fans ». Son esthétique est depuis les années 70 fortement marquée par le punk et sa philosophie DIY (pour Do It Yourself, « fais le toi-même »). Indépendant, auto-édité, imprimé à un faible tirage, financièrement désintéressé, détaché de toute considération commerciale, l’objet a donc une vraie liberté de forme et d’esprit et permet à ses créateurs d’exercer une créativité sans limite.
https://agenda-pointcontemporain.com/rebel-rebel-3-salon-fanzine-frac-provence-alpes-cote-dazur/

affaire de coeur 마음이 시키는 일 5



2019.10. 2  - 10. 26 
Lee eugean Gallery,  seoul

the most beautiful bird of our time
우리가 발을 딛고 살아가는 세상은 어쩌면 한 그릇의 포타주potage일지도 모른다. 포타주가 식으며 생겨난 얇디 얇은 막 위로 우리는 조심스레 한 걸음씩 서툴게 디뎌 간다. 하지만 아뿔사. 걸음을 반 발이라도 헛딛거나 걸음에 조금이라도 힘이 들어가는 순간 그 막은 여지없이 깨어지고 우리는 끈적하고 걸쭉한 수프에 몸을 적셔야 한다.
삶이 우리에게 주는 짐이 무겁다고들 흔히 말한다. 하지만 우리에게 주어지는 매 순간의 과제란 크리스머스 트리를 장식하는 유리 오너먼트를 만지듯이 가볍되 버겁다. 눈으로 보기에 그것은 이 세상의 것이 아니라고 느껴질 만큼 아름답고 반짝인다. 그러나 손 끝에 조금이라도 힘이 들어가거나, 손이 미끄러지기라도 하면 오너먼트는 바닥에 떨어져 깨어져 버린다. 예리한 조각에 찔려 피 흘리는 상처만 남긴 채.
삶의 표면이란 그렇듯 상처입기 쉬우며vulnerable 부서지기 쉽다fragile. 그리고 현실과 비현실을 구분하는 경계란 포타지 위에 앉은 덮개나 오너먼트의 표면처럼 얇고 덧없다. 딛고 서 있는 땅이 단단하다면 삶은 어쩌면 조금은 더 살기 쉬울지 모른다. 현실과 비현실, 팩트와 상상의 경계가 명확하다면, 선과 악의 구분이 좀 더 쉽다면 말이다.
하지만 우리 앞에, 우리 자체로서 놓인 실재는 그렇지 않다. 살아갈수록 인생은 어렵고, 내 마음은 내가 제일 알 수 없으며, 의지란 것이 애초에 존재했는지도 의심스러운 순간이 수시로 찾아온다. 우리의 삶을 지배하는 것은 자본이라는 괴물이 아닌가 싶다가도, 그 괴물의 맨 얼굴은 과연 무엇인가 불현듯 의심을 품게 되기도 한다. 무거운 짐을 짊어지고 눈을 감은 채 써커스의 광대처럼 공 위에 서서 중심을 잡아야 하는 그런 순간,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어쩌면 우리의 손을 잡아주고, 나아갈 곳을 일러주며, 빛을 비추어주는 그 무엇인지도 모른다. 그것의 이름은 무엇이라고 불러도 좋다. 수호 천사가 나를 바라보고 있었다고 말해도 괜찮다. 한 줄기 빛이 울고 있는 나를 비추었다고 말해도 좋다. 또는 우리 시대의 가장 아름다운 새 한 마리를 그곳에서 보았노라 말해도 괜찮을 것이다.
루돌프 뤼에그의 <마음이 시키는 일5- the most beautiful bird of our time>이 2019년 10월 찾아온다. 나의 마음을 살피고 그 후 타인 사이의 거리를 바라보았던 이전 전시들과는 달리, 이번 다섯 번째 전시에서는 우리가 딛고 선 세상의 유한함과 불안정함에 관심을 돌린다. 여러 작가의 아트워크와 빈티지 디자인 가구들은 유독 추상성을 강조하고 있다. 그 작품의 협업으로 이뤄진 공간은, 현대성이라는 표면을 스쳐가는 현란한 이미지에 현혹되지 말고, 연약하여 바스라질 것 같은 현실에서 고개를 꼿꼿이 들어보라고 관객에게 권한다. 몸에 힘을 빼고 멀리 바라보며 그러나 멈추지 말고 꾸준히 움직이며, 당신의 새를 찾을 때까지.
글: 조윤주
https://leeeugeangallery.com/exhibitions/introduction/55

스위스 취리히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컨셉추얼 디자이너이자 가구 콜렉터 루돌프 뤼에그는 이유진갤러리와 함께 2015년부터 해마다 디자인 가구와 예술이 어우러진 전시 <마음이 시키는 일>을 기획, 개최해왔습니다. 제5회를 맞이한 올해의 전시에서는 ‘the most beautiful bird of our time'이라는 부제로 6명의 예술가가 함께합니다. 회화에서 사진, 설치미술에 이르는 헬가 리치, 죠셉 초이, 정지필, 이태수, 경현수, 로버트 에스터만의 작업과 르 코르뷔지에, 알프레드 로스 등이 디자인한 희귀 가구 작품의 만남입니다.
https://www.instagram.com/p/B2k-8uFpWK2/
Wola Shield, 2011
print on light boxes 
187 x 116 x 16 cm, 100 x 140 x 16 cm
Fans in Artist's Studio, Busan

“Deacon”, Spectre vs. Rector

group exhibition, curated by the Reverend Marc Vaulbert de Chantilly 
Residence Gallery, London, 2007

S p e c t r e v s . R e c t o r

F R O M : R e v . M A R C V A U L B E R T d e C H A N T I L L Y
T O : D e a r P a r i s h i o n e r

A L L H A L L O W ' S E V E . I ' l l r i p y o u r f a t b o d y t o p i e c e s . D o N O T l o c k m e o u t . I w a s N O T b o r n i n H a m p s h i r e . I a m N O T M . R . J a m e s . I a m T H E R E C T O R . D o N O T l o c k m e o u t . I a m a B O N O N I A N . M y H A T E i s C R I S P . I a m S O A K E D i n B L O O D . I A M T h e R e c t o r a n d I A M S O A K E D I N B L O O D . D o u g l a s P a r k i s T H E D E A C O N . R a n g a p a d e m . I a m T h e R e c t o r . U n l o c k y o u r d o o r s a n d b r i n g m e F L O W E R S . I w a s h E V E R Y D A Y a n d I A M T H E R E C T O R . Y o u a r e U N C L E A N . B r i n g m e F L O W E R S . D o N O T l o c k m e o u t . I a m T h e R e c t o r A N D I a m T H E C U R A T E . R a ul P i n a P e r e z i s T H E S P E C T R E a n d M a r k M c G o w a n i s T H E I N S P E C T O R . S i m o n O u l d i s T H E H E R O . R a n g a p a d e m . I a m T h e R e c t o r . Y o u a r e U N C L E A N . Y o u a r e T H E D R U D G E N A T I O N , A N A T I O N O F N O I M A G I N A T I O N . T a k e t h o s e f l o w e r s a w a y . Y o u a r e U N C L E A N . Y o u r D E C A D E N T S I N S w i l l R E A P D I S C I P L I N E . I a m a B L A C K B O N O N I A N B E A S T . D o N O T l o c k m e o u t .

H E R E I S F U N E R A L D E C O R A T I O N F O R T H E D R U D G E N A T I O N . H E R E I S M Y C U R E O F S O U L S :

E l a i n e A r k e l l / M a j e d A s l a m / A n n a B a r r a t t / L u k e B r e n n a n / M a r t i n B r o w n / V a n e s s a B r o w n / S a m B u r f o r d / G a i l B u r t o n / B l a i r B u t t e r f i e l d / L u i s C a r v a j a l / C e d r i c C h r i s t i e / T o b y C l a r k s o n / P a t r i c k C o y l e / C l e m C r o s b y / R i c h a r d C r o w / S o h r a b C r e w s / A d r i a n D a n n a t t / D æd a l u s / D a i s y D e l a n e y / O l i v e r D u n g e y / J a c k D u p l o c k / D e e j F a b y c / B e r n R o c h e F a r r e l l y / J o n F a w c e t t / T i m F l i t c r o f t / L a u r a O l d f i e l d F o r d / K a r l F r e n c h / G a i a G i a c o m e t t i / J a s o n G i b i l a r o / P o l l y G o u l d / A n t h o n y G r o s s / M a r k H a m m o n d / M i c h a e l H a m p t o n / P a u l i n e H o a r e / L u c i n d a H o l m e s / J e n n y H o l t / R o b i n H o l t / M a r c H u l s o n / C h r i s H u m p h r e y s / M . R . J a m e s / J o n n i J e m p / C a l u m F . K e r r / D a m i a n L e B a s / D e l a i n e L e B a s / A d r i a n L e e / H a r r y L e v e n e / A l a n L i d d i a r d / C a t h y L o m a x / M a n d y M c C a r t i n / M a r k M c G o w a n / J o h n M c L e o d / L e e M a e l z e r / N i c k y M a g l i u l o / M i c a l e f / A l e x M i c h o n / A l e x G e n e M o r r i s o n / J a s o n M o u n t o l i v e / P h i l M u l l e t t / R i c h a r d N i m a n / J u r g e n O t s / S i m o n O u l d / R u s s e l l O x l e y / D o u g l a s P a r k / J a y P a t e l / T o n y P e a k a l l / C a t h P e a r s o n / R a u l P i n a P e r e z / J o n P i g r e m / R a c h e l P o t t s / Z a k R e d d a n / C l a u d i a R e y e s / J i l l R o c k / A e o n R o s e / G e r a l d i n e R y a n / K u r t R y s l a v y / P a u l S a k o i l s k y / S t e v e S c h e p e n s / L i a m S c u l l y / N i k i S e h m i / B o b a n d R o b e r t a S m i t h / D a v e S m i t h / R o s e S m i t h / S a r a h S p a r k e s / M a t t h e w S t r a d l i n g / P e t e r S u c h i n / C a r i n a T h o r e n a n d J o h n C h a n t l e r / M i k e W a t s o n / K a t s u n o b u Y a g u c h i / Y o g S o t h o t h ( D a v i d C . W e s t ) / I n g r i d Z

F R O M : 1 N O V . t o 1 D E C . 2 0 0 7 , e v e r y T H U R S , F R I , S A T a n d S U N , 1 T O 5 P M . R . S . V . P . f o r O P E N I N G P A R T Y ( w i t h E X O R C I S M ) o n H A L L O W E E N ( 3 1 O C T . ) , 6 t i l l 1 0 P M . Y O G S O T H O T H W I L L L U R K . T H E A P A T H Y B A N D W I L L P L A Y . L U I S C A R V A J A L W I L L F E E D T H E F I V E T H O U S A N D . T I M F L I T C R O F T W I L L S L E E P O V E R . A c c o m p a n y i n g b o o k l e t a n d C D .
T H E R E S I D E N C E : N O T a t W h i t m i n s t e r , b u t ( c o u r t e s y o f M r W o r b y ) A T T H E V E R G E R ' S C O T T A G E , t h r o u g h b l a c k w o o d e n g a t e t o t h e R I G H T o f S t M a r y o f E t o n C h u r c h , E a s t w a y , H a c k n e y W i c k , L O N D O N , E 9 5 J A . P H O N E : 0 2 0 8 9 8 6 2 3 2 4 . B U S E S : 2 6 a n d N 2 6 ( W a t e r l o o ) , 3 0 ( M a r b l e A r c h ) , 2 3 6 ( F i n s b u r y P a r k ) , 2 7 6 ( S t o k e N e w i n g t o n ) , 3 8 8 ( B l a c k f r i a r s ) , S 2 ( S t r a t f o r d ) . T R A I N : H a c k n e y W i c k .

F R O M : C H O R A Z I N A
F O R : T H E U N F A L L E N . A n d m e a n w h i l e a n d m e a n w h i l e . Y o u c a n o n l y t e l l s t o r i e s n o w a d a y s i f i t ' s a l l d o w n o n p a p e r , s o w e ' r e b r e a k i n g i t i n e a s y f o r y o u . L i s t e n t o t h e s o n g ' S p e c t r e v s . R e c t o r ' b y M a r k E . S m i t h a n d T h e F a l l , o n t h e a l b u m s ' D r a g n e t ' ( 1 9 7 9 ) a n d ' T o t a l e ' s T u r n s ' ( 1 9 8 0 ) . I t c o n c e r n s M o n t a g u e R h o d e s J a m e s ( 1 8 6 2 - 1 9 3 6 ) , P r o v o s t o f E t o n C o l l e g e , a n d a u t h o r o f " G h o s t S t o r i e s o f a n A n t i q u a r y " ( 1 9 0 4 ) . E t o n C o l l e g e f o u n d e d t h e E t o n M i s s i o n a t H a c k n e y W i c k i n 1 8 8 0 , t o b r i n g C h r i s t i a n i t y a n d C h a r i t a b l e W o r k s t o t h e p o o r o f t h e E a s t E n d . T h e r e s u l t i s t h e r e f o r a l l t o s e e . I n 1 8 9 0 t h e f o u n d a t i o n s o f t h e C h u r c h o f S t M a r y o f E t o n w e r e l a i d .

I H A V E W A I T E D S I N C E C ÆS A R F O R T H I S .

H A I L T H E N E W P U R I T A N .

R I G H T .
R A P E M E , L O R D .
https://www.facebook.com/photo.php?fbid=159078644159806&set=a.152091124858558&type=3&thea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