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LKING PICTURE BLUES (VOICES RISING) / 토킹 픽쳐 블루스 (커지는 목소리들)

Kim Kim Gallery Presents:
TALKING PICTURE BLUES (VOICES RISING)
토킹 픽쳐 블루스 (커지는 목소리들)


Curator: Clemens Krümmel

Artists: Seoyoung Chung 정서영| Moritz Fehr | The Velaslavasay Panorama, Los Angeles | Franz John | Miyeon Lee 이미연 | Viola Rusche | Karin Sander | Romana Schmalisch – Mobile Cinema | Dierk Schmidt | Andreas Siekmann | Shane Simmons | Chris Ware | Austin Osman Spare | Stefan Ettlinger | Hyangro Yoon 윤향로 | Walter Benjamin

Venue: Songwon Art Center 송원아트센터
Address: 106-5, Hwa-dong, Jongno-gu, Seoul, 110-210, Korea 
               서울 종로구 화동 106-5
Dates:  2015. 6. 12 – 7. 12 (closed on Mondays) AM 12 - PM 6
Opening: 2015. 6. 12. PM 5 - 7

Performance: Sara Velas, The Velaslavasay Panorama, Los Angeles
The Grand Moving Mirror of California
Date:  2015. 6.13. PM 3

Contacts:
Tel: 02-736-9277 / Fax: 02-735-9279 / Mobile: 010 9829 3199, 010 4499 2240 
E-mail: seoul@kimkimgallery.com


Supports: Seoul Foundation for Arts and Culture, Goethe Institut, Songwon Culture Foundation













With its point of departure in the world-wide image industries of the 19th century, this exhibition focuses on a mythical structure in contemporary thinking about mediatised images: According to this myth, artists’ pictures must „talk“ by themselves, or they will be considered secondary, derivative, or even irrelevant. 

In the selection of artworks organized by Berlin-based curator Clemens Krümmel, researcher at the Melton Prior Institute for Reportage Drawing and Printing Culture in Düsseldorf (www.meltonpriorinstitut.org), this projection of the „talking picture“ that yet remains insufficient in itself is transposed into an arrangement of „semi-autonomous“ pictures. 

Artworks combined of moving and static images always in relation to an additional layer that can be considered the „talking“ one. The main reference extends to different types of picture recitation – as the historical basis for today’s cultures of the commented image. 

Speaking out next to pictures has a great history – and this did not only include street balladeers or market criers. For a long time, practices of the text-image, of text-based documentary art forms, of description and recitation, have not only developed in the direct context of artworks, but also as hybrid artistic modes of production in their own respective rights. 

Using the walls and angular spaces of Songwon Art Center in a self-reflexive manner, this cabinet-type exhibition develops a contemporary reading of notions like “layout”, “framework“, and “animation“ – mostly by arranging images from diverse contexts and by transforming different degrees of these images’ performativity into layers, frames, and motions. 


19세기 세계적 이미지 산업을 시작점으로 하는 전시는 종속된 이미지에 대한 현대적 고찰의 신화적인 구조에 초점을 맞춘다: 신화에 따르면 예술가의 그림은 스스로 '말해야' 한다. 그렇지 않다면, 이차적 파생물이거나 부적절 여겨지게 된다.

전시는 베를린에서 활동하는 미술비평가이자 기획자인 클레멘스 크뤼멜 공동 설립한 멜턴 프라이어 연구소에서 드로잉과 인쇄 문화에 관해 연구를 기반으로 한다. ' 자율적인' 그림의 향연인 전시는, '스스로 말하는', 그러나 그것만으로는 부족한 그림들을 보여준다.

거리 음악가나 포고 관리 말고도, 이미지 옆에서 말하는 행위는 역사를 지니고 있다. 오랫동안, 텍스트와 이미지의 결합, 텍스트에 기반을 다큐멘터리형 미술, 묘사, 나열 등은 직접 미술적 맥락에서만 기여한 것이 아니라, 독자적인 혼성체, 예술적 생산 방법으로 발전해왔다. 작품은 움직이든, 고정된 이미지이든 간에 다른 이미지와 결합하여 부가적 층위를 만들어 내므로 '말을 건넨다' 있다. 역사적 근거 의한 오늘날 논평적 이미지 문화 다양한 종류의토킹 픽쳐 주제로 확장된다.


송원아트센터의 삼각형 공간과 벽을 자기 성찰적으로 이용하는 캐비닛 전시는 '레이아웃', '', '애니메이션' 등을 현대적인 해석으로 다룬다.  다양한 맥락의 이미지를 나열하거나, 이미지 가진 여러 단계의 수행성을 레이어, 프레임, 모션 등으로 변형시키는 방법으로 구성한다.

 Clemens Krümmel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