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미술책방에서는 책뿐만 아니라 작품도 본다

국립현대미술관진흥재단 '미술책방 다시 보기' 진행

(서울) 이기림 기자 | 2020-02-12
국립현대미술관진흥재단(이사장 윤범모)은 오는 3월29일까지 서울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미술책방에서 2020년 '미술책방 다시 보기'를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미술책방 다시보기'는 책방 공간에 차있는 예술 도서 뿐만 아니라 작가의 작업 등도 함께 보고 느낄 수 있는 설치작업 프로그램으로, 연 4회 열린다.

올해 첫 다시 보기는 '공간 다시 보기'를 주제로 열린다. 이 프로그램에는 조각가 허산, 그래픽 디자인 듀오 신신(신해옥·신동혁), 구민자·킴킴갤러리(김나영, 그레고리 마스)가 나선다.
허산 작가는 경주 고택에서 나온 고재와 평소 본인이 읽던 책을 소재로 작업했고 '부서진 기둥', 실물처럼 보이는 브론즈 작업 등이 전시된다. 책방 공간은 하나의 조각 작품으로 느껴진다.
신해옥과 신동혁 작가는 책방 삼면의 창문을 인쇄지의 기호로 시각화해 컬러 필름과 출력물을 부착한 작업 '윈도우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이들은 책방이라는 3차원의 공간을 '인쇄지'라는 2차원으로 재해석했다. 시간대별로 자연광이 비출 때마다 인쇄물에서 사용하는 3색 청록 자주 노랑(CMY) 색상 그림자 등이 책방과 미술관 복도 등에 드리우며 이색적인 공간으로 뒤바뀐다.

구민자 작가와 킴킴갤러리는 책방 안 키즈존 앞에 '킴킴 마트: 인 더 푸드 포 러브(In the Food for Love)' 작업을 펼친다. 킴킴 마트는 양평으로 이주한 김나영, 그레고리 마스가 그곳 다문화가족지원센터의 한국어 교실에서 인도네시아와 캄보디아에서 온 결혼 이주 여성을 만나 그들의 모국 음식을 배우며 시작한 프로젝트이다.


이들은 직접 인도네시아에 가 구입한 식재료와, 이주여성에게 배운 레시피 식재료 등을 킴킴 마트에서 전시 판매한다. 이곳은  마치 동남아 식재료상점을 옮겨온 듯한 느낌을 준다. 현장에서 무료로 배포되는 킴킴마트 전단지에는 판매 재료와 함께 구민자 작가가 정리한 인도네시아와 캄보디아 요리법이 소개된다.

미술책방 프로그램 기획자는 "미술관을 찾는 관람객들에게 일반 서점과는 다른 경험을 제공하고자 했다"며 "책을 구입하는 공간뿐만 아니라 현대 미술을 이해하고 가까이 할 수 있는 매개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Sound Objects Poetry and Beyond

Eric Thielemans ( artist in residence presenting a new work )
Sean Derrick Cooper Marquardt & Douglas Park

@ Toi Toi Drome
Zendelingenstraat 38
2140 Borgerhout, Antwerpen
8 Feb. 2020

ERIC THIELEMANS will be an artist in residence from February 3
to 8 and he will be presenting a new work for the night! He a researcher in the Arts at both the Royal Academy of Fine Arts, and the Royal Conservatoire in Antwerp until the end of 2020.As a genre crossing/blending percussionist with a classically trained ear, Eric Thielemans has worked his way via jazz drumming and free improvisation towards his own realms in Music & Performance.

Douglas Park is U.K and Belgium based, internationally active and exposed artist, author, critic and curator. Literary prose and written art, as well as literary prose and written art serving as criticism, also relatively conventional essays. Solo work, collaboration and project input.

Sean Derrick Cooper Marquardt is a Berlin-based American performance artist, musician, free improviser, composer of experimental music and independent film producer. He is also the musical theater writer/composer of the experimental movie “Drone Drama (Music For The Dead)”, now currently being filmed by California-based visual artist Cecelia Chapman. He is also the artistic director and curator of the music labels: Hortus Conclusus Records, Friends of Sagittarius Records, Friends of Sagittarius Festival and Magic Mitte Cinema.
https://www.facebook.com/105602227477106/photos/a.108796557157673/171862670851061/?type=3&theater

Kim Kim Mart: In the Food for Love_ Installation in progress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미술책방 
'다시 보기' 프로젝트:  구민자 & 킴킴갤러리
MMCA Art Book shop, Seoul
22 Jan. - 31 Mar. 2020

Jan. 2020
Seoul

97 Kwangju Biennale: Unmapping the Earth

:LEE Youngchul(이영철)Paul VIRILIOHarald SZEEMANNFriedrich KITTLERLawrence GROSSBERGRichard KOSHALEKNestor Garcia CANCLINISUNG Wankyung(성완경)Slavoj ZIZEKBernard MARCADEJohn RAJCHMANPARK Kyong(박경동)
Description:'The 2nd Kwangju Biennale is being held under the theme, "Unmapping the Earth."With the widespread support and appreciation for the arts generated by the first event, we expect to build upon the previous achievement, always seeking to successfully improve the calibre of each Biennale. The core of the '97 Kwangju Biennale is its Main Exhibition, which enjoys the participation of world-renowned artists selected by a distinguished group of commissioners. The Main Exhibition provides an opportunity to experience current trends in the international art world, helping to foster a better understanding of contemporary art in the public. I hope the catalogue for the Main Exhibition of the 2nd Kwangju Biennale, introducing the participating artists and their works, will serve as a valuable guide for visitors, and lend insight to some of the ideas and issues explored by the artists.' - Song Eon-jong, Mayor of the City of Kwangju, Chairman of the Kwangju Biennale. This catalogue includes artists' biographies. 
Language/s:English, French, Korean
:Unmapping the Earth - LEE Youngchul(이영철)
An Overexposed World - Paul VIRILIO
Speed and Water: A Saga - Harald SZEEMANN
Speed - Friedrich KITTLER
Images of the Future: The Architecture of a New Geography - PARK Kyong(박경동)
Configuring Space - Lawrence GROSSBERG
Meditations on Hybrid Art - Richard KOSHALEK
Rethinking Identity in Times of Globalizations - Nestor Garcia CANCLINI
Power in the Flux of Survival - SUNG Wankyung(성완경)
Multiculturalism or The Cultural Logic of Multinational Capital - Slavoj ZIZEK
Remarks on Mutilation/ the Masquerade/ Abjection... - Bernard MARCADE
The Earth and the Globe - John RAJCHMAN
:FENG Mengbo(馮夢波)LIM Choongsup(임충섭)(Group) ArtcampKANG Ikjoong(강익중)Navin RAWANCHAIKUL(นาวิน ลาวัลย์ชัยกุล)RHEE Kibong(이기봉)CHEN Zhen(陳箴)Manuel OCAMPOPARK Hongchun(박홍천)SON Bongchae(손봉채)Vivan SUNDARAMXU Bing(徐冰)HUANG Yongping(黃永砅)KIM Beom(김범)KOO Jeonga(구정아)Mariko MORI(森万里子)BAHC Yiso(박이소)
Publisher/s:Gwangju Biennale Press (Gwangju)


Year of Publication:1997
ISBN / ISSN: 8987719006

Watching TV by the window

용접봉을 쥐던 손이 카메라를 들다_조춘만

진격의 독학자들


스스로 배움을 찾아 나선 사람들의 이야기


인문학협동조합  X 한국일보 공동기획 | 푸른역사 |2019년 09월 19일 발행260쪽 | 448g | 150*210*16mmisbn 9791156121503

한국일보 2018년 2월 24일 연재
글 이영준 


독창적인 배움을 길을 걸었던 스무 명의 이야기
인문학협동조합은 공부가 스스로를 만들어가고 발견하는 창조적인 과정이 아니라 그 자신을 체계적으로 소외시키는 노동으로 전락해버린 지금, 그 시스템 밖에서 스스로 길을 찾아 나섰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조명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이 책은 인문학협동조합에 몸담고 있는 필자들이 중심이 되어 기존 제도 밖에서 독창적인 배움의 길을 걸어갔던 스무 명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여기서 다루고 있는 인물들은 개화기에서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백여 년의 시간대에 걸쳐 있으며 독학의 분야도 야구와 같은 스포츠에서 철도와 같은 근대 문물, 그리고 초자와 같은 과학 실험 도구에 이르기까지 다채롭다. 역사적 인물에 대해서는 풍부한 자료를 섭렵해 이제껏 대중들에게 알려지지 않았던 측면을 적극적으로 조명하고자 했고, 아직까지 현장에서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는 인물의 경우 직접 찾아가 생생한 현장의 분위기를 담아내고자 했다.





https://www.facebook.com/photo.php?fbid=2660853650658151&set=pcb.2660869760656540&type=3&theater

HOUR: Bergen International Performance Festival 2020

Performance art and one day seminar at Kunstgarasjen
Friday 28 February: 17.45
24 hours group collective performance
28 February: 18.00 continue to 18.00 on 29 February
One day seminar
Sunday 1 March: 14.00 - 17.30
HOUR is a performance art, collective encounter which 24 artists from Norway, Nordic and international countries migrate, interact within and share time, space and materials over a 24 hour period follow by one day seminar. HOUR is curated by Pavana Reid for Performance Art Bergen. .
On Friday 28th February at 18.00, artists enter the shared space, one by one, on the hour, every hour and remain in the space for the 24 hour period. The artists perform together and will end the performance collectively at 18.00 on Saturday 29th February.
Among the audiences, students from Faculty of Fine Art, Music and Design at the University of Bergen (KMD) will take part in a writing workshop “Witness” Experiential Writing: text as a means to document performance which organised by Eleanor Clare and Lilibeth Cuenca Rasmussen.
On Sunday1st March at 14.00, the seminar begins with About Real Time and Constructed Time a lecture performance by Kurt Johannessen. Follow by Reflection a panel discussion which Sylvie Ferrè, Øyvind Kvalnes, Douglas Park, Eleanor Clare, Lilibeth Cuenca Rasmussen and Kurt Johannessen will share their experience with the 24 participants and audiences of the performance HOUR. The seminar will finish with short presentations by the students.
HOUR BIPF 2020 is supported by:
Performance Art Bergen, Nordic Culture Fund, City of Bergen, Arts Council Norway, Kunstgarasjen, Hordaland County, Faculty of Fine Art, Music and Design at the University of Bergen (KMD) and H. Westfal-Larsen og Hustru Anne Westfall-Larsen´s Almennyttigefond.

Kim Kim Mart design

Kim Kim Mart: In the Food for Love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미술책방 
'다시 보기': 구민자 & 킴킴갤러리
MMCA Art Book shop, Seoul
22 Jan. -15 Mar. 2020

Kim Kim Mart Flyer

Kim Kim Mart Stall
Jan. 2020
Seojong

빛의 길 Chemin de lumiere(The path of light), 1998

작가 김순기는 노자의 예술론에서처럼 ‘작위’를 지양하고 사물과 풍경의 원래 모습을 담고자 노력했습니다.

바늘구멍 카메라로 담은 작업실 안팎의 풍경 사진 역시 ‘억지로 무엇인가를 하지 않으려는’ 작가의 미학적 태도를 반영합니다. 핀홀 카메라는 오랜 시간 두어야 하며, 빛의 양에 따라서 결과가 바뀌게 되는데, 김순기는 특별한 풍광을 포착하려 애쓰지도, 유명 사진가처럼 ‘결정적 순간’을 포착하려 애쓰지 않습니다. 김순기의 눈으로 보면 세상의 모든 사물과 풍경은 그 자체로 존재하는 것이기에 의미 있는 것과 아닌 것을 나누는 것이 무의미합니다. 또한 모든 순간이 결정적이며 동시에 영원에 귀속되는 것이기 때문에 결정적 순간을 찾아 헤맬 필요가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시간은 김순기가 작품에서 계속해서 탐구해온 주제 중 하나입니다. 장 뤽 낭시는 “김순기는 시간을 질료로서 경험하며, 이전과 이후, 왼쪽과 오른쪽, 어제와 내일, 해변의 끝에서 끝, 동쪽과 서쪽을 동시적인 것으로 인식하는데, 여기에서 시간은 모든 시간을 의미하며, 모든 시간은 항상 현재이다”라고 분석하기도 했습니다.


빛의 길, 1998, 핀홀 카메라, 아날로그 C-프린트, 173x123cm
Chemin de lumiere(The path of light), 1998, pinhole camera, analogue C-Print, 173x123cm

김순기: 게으른 구름
2019. 8. 31.(토) ~ 2020. 1. 27.(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6, 7전시실 및 전시마당

SounguiKim : Lazy Clouds
31.Aug.2019~27.Jan.2020
MMCA Seoul Gallery 6,7 and Gallery Madang
https://www.facebook.com/mmcakorea/photos/a.317498618285845/2629369947098689/?type=3&theater

This is Fiction,1999

Group show curated by Nayoungim, Gregory Maass & Chung Seoyoung
Total Art Museum of Contemporary art, Seoul
1999. 5. 21 - 6. 13

Robert Estermann
This is fiction, 1999, Performance
This is Fiction at TAM, Seoul, 1999, 29,7 x42cm

There are many girls and some boys walking around during an opening at the tot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in seoul. These are the actors I have engaged, and they all wear the same sweatshirts.
There are also the regular visitors.
The actors are very happy and stroll around in several groups all over the locations of the museum (entry area, garden, inside the museum, balcony ….) - They chat and giggle amongst themselves and once they see another group (of actors), both groups exchange winks. The visitors take them as happy clouds of charming young people, a gift of this nice spring evening.
But occasionally the way the actors behave and the image the visitors perceive from them changes suddenly. It happens when, by accident, a group of the actors and a visitor pass close to each other. Then, all of a sudden the mood of the actors becomes very serious, and they insult the visitor: You have no underwear…! or: You are stinky…!
http://robertslines.tumblr.com/post/85159695813/robert-estermann-this-is-fiction-1999-there-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