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의 흐름 선과 색으로 잡았다...성낙희 개인전 '흔적들'

Transpose 1, 2018, Acrylic on canvas, 130 x 162.2 cm

Transpose 5, 2018, Acrylic on canvas, 80 x 100 cm

갤러리엠에서 2018. 5. 31일부터...신작 '뒤바뀐' 연작 전시
등록 2018-05-21
http://www.newsis.com/view/?id=NISX20180521_0000314078
【서울=뉴시스】 박현주 미술전문기자 

서울 압구정 갤러리엠(Gallery EM)은 성낙희 개인전 '흔적들(Trails)'전을 전시한다. 

 성낙희는 그동안 변화하는 생각의 흐름들을 면, 선, 번짐 등과 같이 간단하고 단순한 조형언어로 직관적인 표현을 하는추상회화 작업을 해왔다. 이번 전시에서는 이전 작업에 비해 좀 더 단순하고 명확해진 선과 강렬한 색의 조합을 보여주는 신작 ‘Transpose(뒤바뀐) ’연작 회화 10점, 드로잉 16점을 선보인다.
‘Transpose’ 시리즈는 작가가 지난 10년간 해왔던 작업들 내부의 구성과 요소를 다시한번 면밀히 살펴보고 확대(Zoom-in)하여 보여주는 작업이다.  

 갤러리엠 김미래 큐레이터는 "이번 전시 제목 ‘흔적들’에서 알 수 있 듯이 이전 작품속에서 즉흥적인 붓질의 향연이 남긴 흔적들을 발견해 그것들을 작업의 중심으로 가져와 미니멀하게 구성한 작품"이라며 "발화하는 에너지를 뿜어내는 이전 작업과는 또 다른 정돈되고 차분한 에너지를 이번 전시에서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