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로록 찹찹 오물오물 아세안 스트리트푸드 Hororok Chopchop Omulomul ASEAN Street Food

 


현대미술로 맛보는 산해진미 

아세안 거리음식

Tasting ASEAN Street Food Delicacies 

Through Contemporary Art


거리음식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국가의 거리음식이 특히 인기다. 아세안 국가들은 세계에서 번째로 많은 관광객들이 방문하는 지역으로, 관광 산업의 성장세가 가파르다. 관광산업의 성장세는 아세안 국가들의 거리음식이 단순히 주민들의 일상 음식을 넘어서 관광자원화하는 현상을 견인하였다. 현지 음식은 여행자들이 현지 문화를 경험할 있는 가장 직접적이고 손쉬운 방법이자, 관광 여행의 만족도를 좌우하는 중요한 요소이다. 


Street food of ASEAN (The 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 states is in especially high demand. The ASEAN region is the second-most visited territory by tourists, being a market with the steepest growth rate in the tourism industry. The growth of the tourism industry is demonstrating how street food in ASEAN states is not just a daily meal for residents, but also a tourism resource. Trying local food is the easiest and most direct way for tourists to experience the local culture, and an important factor in determining the satisfaction gained from sightseeing and traveling. 


2020년은 경제성장과 세계화로 인해 지역간 경계가 허물어지고 서로의 이동과 교류가 날로 활발해진 세계의 방향이 일시에 멈춘 놀라운 해였다. 코로나 19 상황은 국가간 봉쇄와 개인위생 강화, 공공생활 단절을 초래했다. 세계인들의 발걸음이 자신의 지역에서 멈춘 올해의 끝에서 맞이하는 지역의 거리음식은 남다르다. 불확실한 미래를 마주하면서 여행이나 타지에서 접한 음식과 같은 일상은 아주 과거의 순간처럼 느껴진다. 하지만 불과 1 우리는 서로의 장소에 있었고 장소를 사랑했다. 우리는 곳에서 만나고, 먹고, 마시고, 이야기를 나누었다.


2020 was a surprising year when the course of the world, in which regional boundaries were torn down due to economic growth and globalization, and travel and exchange between nations became more and more active, momentarily stopped all at once. The COVID-19 pandemic resulted in countries to close borders, individuals to strengthen personal hygiene, and a halt to much of public life. At the end of the year, with most people around the world having stopped from leaving their own regions, encountering street food from another area can be out of the ordinary. As we are facing an uncertain future, daily life events such as traveling or eating foreign foods seem like moments from a very distant past. However, only a year ago, we were in each other’s area, and we loved those areas. Whenever we met there, we ate, drank and talked. 


전시는 아세안 거리음식을 주제로 한국 현대미술가 다섯팀과 태국 현대미술가 명의 창의적인 해석과 시청각적 번역을 꾀하였다. 한국 작가들이 아세안 국가에서 경험하고 느낀, 덥고 습한 날씨와 어우러진 자연, 조밀한 도시와 사람들의 움직임, 독특한 향신료의 맛과 , 다채로운 식재료, 현지인들과 나눈 대화, 여행 기록이 아세안 거리음식에 대한 기억을 이룬다. 더불어 태국 작가가 추적한 아세안 국가 간의 음식문화 교류의 역사는 현상이 지배하는 기억의 깊이를 더해 것이다. 


This exhibition presents creative interpretations and audiovisual translations of five teams of Korean contemporary artists and one Thai contemporary artist under the theme of ASEAN street food. The hot and humid weather combined with nature, the crowded cities and movement of citizens, the taste and scent of unique spices, colorful ingredients, conversations with local residents, memories of journeys, all experienced and felt by traveling to ASEAN states by the participating artists, will fulfill the theme of ASEAN street food. Moreover, the history of exchanging food culture between ASEAN states tracked by the Thai artist will add depth to the memory dominated by the events.


관람자들은 아세안 거리음식의 지역적 특색과 지역성을 뛰어넘는 창의적인 교류, 풍부한 컨텍스트들이 현대미술가들에게 어떤 영감으로 작용했는지 살펴볼 있다. 또한 각자가 간직한 아세안 여행의 기억과 거리음식의 추억을 전시 작품에 대입하고, 타국의 음식문화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장기간의 비대면 상황이 종료한 이후, 새로워질 국가간 연결과 교류의 양상을 예측할 있을 것이다.


Viewers will be able to observe how the ASEAN street foods’ unique character as well as its trans-regional creativity and abundant contexts have inspired the artists featured in this exhibition. Also, by looking at the various artworks, viewers will be able to reminisce about their personal memories of ASEAN countries related to travel and street food and, consequently, predict patterns of new connections and exchanges that will be made between countries in the near future when the contactless environment will finally end.


호로록 찹찹 오물오물 아세안 스트리트푸드  Hororok Chopchop Omulomul ASEAN Street Food
아세안문화원  Asean Culture House, Busan
2020. 12. 22 - 2021. 4. 11
길거리 음식 문화의 확산과 현대적 요인
아세안 길거리 음식의 여섯 가지 키워드: 날씨/거리/입소문/향신료/국수/쌀
아세안 스트리트푸드에 대한 한국 작가의 해석 
Artists 구민자Gu Minja 킴킴갤러리Kim Kim Gallery 수티랏 수파파린야Sutthirat Supaparinya  노재운Rho Jae Oon 전민제Jeon Minje 홍초선Hong Chosun

총괄 국제교류재단 아세안 문화원 Asean Culture House
기획/ 진행 ㈜ 리우션 LIUSHEN



work title: In the Food for Love

킴킴 갤러리 구민자 Kim Kim Gallery + Gu Minja

 

Works:

Kim Kim Warung_The Stranger Warung Us, 2020

킴킴 갤러리 Kim Kim Gallery

설치, 혼합매체가변크기 installation, mixed media, dimensions variable

 

The Grand Indonesian Noodles, 2020

구민자 Gu Minja

퍼포먼스워크숍 performance, workshop

 

Lusi in Green, 2020

구민자 Gu Minja

밀키트 프로젝트 meal kit project

 

<In the Food for Love> 킴킴 갤러리와 구민자 작가의 협업 연작이다.  2018 결혼 이주자인 루시 사피트리 (26인도네시아) 오엠 라이후엉 (32캄보디아)에게 이들의 고향 음식 요리를 배우는 과정에서 이들의 이주의 여정과 모국의 문화와 경험을 추적하였다 프로젝트는 이후 이들이 한국어와 모국어로 레시피 북과 식기 출시인도네시아 리서치, 킴킴 마트다양한 요리 워크숍 등으로 확장되고 있다.


킴킴 갤러리는 전시에 아세안 국가 어디선가 보았을 듯한 인도네시아 전통 간이 식당이자 마트인  (warung) 설치한다주로 가족 소유의 소규모 비즈니스로 운영되는 와룽은 지역 주민들에게 간단한 음식을 제공하는 식당이고 상점이자참새 방앗간 같은 교류의 장소이기도 하다신작 <Kim Kim Warung_The Stranger Warung for Us> 와룽의 개방적이고 소박한 개념과 디자인을 차용하고일상과 문화적 체험과의 상호 연관성을 실험한다.


전시 기간 구민자는 세계 2 라면 소비국인 인도네시아의  60 종의 인스턴트 누들을 한꺼번에 조리하고 시식하는 워크숍 <The Grand Indonesian Noodles> 진행한다 루시 사피트리와 인도네시아의 초록색 디저트 밀키트를 택배로 배송하는 프로젝트인 <Lusi in Green> 진행한다


“In the Food for Love” is a series of collaborated works between the Kim Kim Gallery (artist duo Nayoungim and Gregory Maass) and Gu Minja. Since 2018, they learned how to cook recipes provided by marriage immigrants Lusi Sapitri (26 y/o, Indonesian) and Oem L (32 y/o, Cambodian) who live in Yangpyeong, Gyeonggi Province. In the process of learning, the artists comprehended the recipes and traced the journey of migration and the culture and experiences of the couple’s native countries. 

For this exhibition, Kim Kim Gallery installed a traditional Indonesian snack bar and shop, called ‘warung,’ that can be seen in ASEAN states. “Kim Warung_The Stranger Warung Us,” borrows the open and simple concept as well as the design of warungs, and experiments with the correlation between daily and cultural experiences. During the exhibition, Gu will arrange a performance titled “The Grand Indonesian Noodles,” where around 60 types of Indonesian instant noodle soups will be cooked and served within the exhibition hall. The project “Lusi in Green” will also be carried out with the participation of Lusi Sapitri, which will ship out meal kits consisting of green Indonesian desserts. 

installation in progress
photos by LIUSHEN

No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