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 코리안 콤푸렉스 Very Korean Complex

스크리닝 & 토크
2020년 6월 13일 (토) 오후 3–6시
아트선재센터 artsonje_center


아트선재센터는  옴니버스 영화 <베리코리안 콤푸렉스 Very Korean complex>(2005)를 재상영합니다. 상영 후에는 영화 제작에 참여한 이들과 함께하는 아티스트 토크가 이어집니다.

<베리코리안 콤푸렉스>(2005)는 8가지 영상의 옴니버스 형태로 이루어져 있다. 영상을 만든 8명의 감독 성기완, 임승률, 권병준, 김지양, 서상영, 최빛나, 김홍석, 김성호는 영화의 제목이 암시하듯 한국이라는 지역에서 한국인이라는 집단무의식의 감정적 관념, 집단의 행위에 영향을 미치는 욕망이나 기억, 그리고 억압된 불쾌한 생각들을 자신들만의 방법과 상징적 기호로 영상화한다. 프로젝트를 기획한 김홍석은 영화에 대한 전문적 경험이 전무한 감독들에게 차례에 따라 바로 직전의 스크립트만을 보고 이야기를 이어가도록 했다. 그 의도와 같이 ‘전체의 맥락을 볼 수 없어, 바로 코 앞의 현실만을 마주하며 살아가는 한국인의 자발적 운명’처럼 전체의 이야기는 매우 단편적으로 이루어져 있다. 감독들이 영상이 완성된 후에야 전체의 이야기를 알게 된 것처럼 이 영상은 계획할 수 없는 인생을 표현한다. 이 프로젝트는 90년대 ‘세계화’를 통해 큰 변화를 겪게 된 개인들의 혼란과 불안에 대한 단상이자 이미지 과잉의 시대에 근대적 태도를 고수하는 사람들이 갖는 공포와 방황에 대한 에세이이다.

*코로나19 예방에 따른 거리 두기 조치로 50명에 한해 사전 예약을 받고 있습니다.
*김지양, 서상영, 김성호 감독의 작품은 상영되지 않습니다.
*상영 종료 후 아티스트 토크(김홍석, 이영준, 최빛나, 성기완, 권병준)가 이어서 진행됩니다.

성기완_즐거운 나의 집/후진_각본, 감독, 음악_성기완 / 출연_방준석_최교식_강진민_김무정    오현철 임승률_오! 마이 갓_각본, 감독_임승률 / 출연_최교식_최지혜 외
권병준_영화찍으러 가요_각본, 감독_권병준 / 출연_방준석_최교식_강진민_김무정_오현철
김지양_젊음과 죽음_각본, 감독_김지양 / 출연_서한얼_강진민
서상영_POST_각본, 감독_서상영 / 출연_이종혁_최교식_이지은 외 
최빛나_맛과 멋 Tastes Tell_각본, 감독_최빛나 / 출연_이영준_최정화_최영래_이종혁 외
김홍석_와일드 코리아 Wild Korea_각본, 감독_김홍석 / 출연_이기돈_방준석_강진민_이영준 외 
김성호_리사이클드 포에버 recycled forever_각본, 감독_김성호 / 출연_김홍석_성기완_임승률_최교식_이기돈_강진민_이종혁_권병준_최빛나_서상영_김지양 외 

예술인 8명의 작품 8편 모아 ‘베리 코리안 콤푸렉스’ 시사회
<베리 코리안 데이즈>라는 가칭으로 크랭크인 했던(<한겨레> 6월23일치 32면 참조) 8명 예술가들의 영화 <베리 코리안 콤푸렉스>가 27일 시사회를 열었다.<베리 코리안 콤푸렉스>는 분야를 막론한 8명의 예술인들이 작업한 8편의 실험적인 단편을 이어 만든 100분짜리 장편 영화다. 밴드 3호선버터플라이의 리더 성기완의 <즐거운 나의 집/후진>, 설치미술가 임승률의 <오! 마이 갓>, 삐삐롱스타킹과 원더버드의 보컬 권병준의 <영화찍으러 가요>, 패션 사진작가 김지양의 <젊음과 죽음>, 패션 디자이너 서상영의 <포스트(POST)>, 미학자 최빛나의 <맛과 멋>, 설치미술가 김홍석의 <와일드 코리아>, 영화감독 김성호의 <리사이클드 포에버>가 릴레이로 상영된다. 8명의 감독이 한 편의 영화를 위해 릴레이로 시나리오를 쓰고 연출했다는 점에서 옴니버스 영화를 떠올리기 쉽다. 하지만 8명의 감독들이 각각 바로 전에 작업한 감독의 시나리오만 본 상태에서 자신의 작업을 진행했기 때문에 영화 전체를 아우르는 연결고리는 희미하다. 그래서 게이 커플의 섹스와 여고생 미혼모의 출산 이야기에서 시작한 영화(<즐거운 나의 집/ 후진>)는 온라인 커뮤니케이션과 익명성, 아이덴티티의 문제(<포스트>)를 거쳐, 개인의 총기 소지와 사용이 법적으로 인정된 1997년 가상의 대한민국(<와일드 코리아>)까지 뻗어나간다.

이 작업에 참여한 예술가들은 일단 “각각의 개성을 살리고 각 장르의 독특한 면을 부각시켜 기존의 영화와는 전혀 다른 느낌을 준다”는 자평을 내리고 있다. 하지만 영화라는 장르에 있어서는 비전문적인 예술가들이 참여한 작업인 탓에, 영화적인 관점에서 보면 거칠고 서툴 수밖에 없다. 또 영화들 사이의 관련성이 희박하고, 개별 연출자의 독립적인 작업이 보장된 만큼 각 편마다 완성도의 편차도 크다. 영화적인 측면을 떠나 장르 간의 크로스오버라는 실험정신이 돋보이는 작품도 있지만, 예술가 혹은 장르별 개성이 부각되지 못한 작품들도 있다. 2006. 1월9~11일 광화문 아트 큐브 개봉.
2005-12-28 전정윤 기자

No comments: